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성추행 혐의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 여부 곧 결정

등록일 2020.06.02 재생수41
자세히

성추행 혐의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 여부 곧 결정 [앵커] 부산시장 재직 시절 집무실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스스로 밝히고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오늘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는데요. 구속 여부가 곧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 취재 기자 연결해서 관련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고휘훈 기자. [기자] 네 부산입니다. 오 전 시장이 오늘(2일) 오전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 즉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했는데요. 10시 반에 시작된 심사는 1시간여 만에 끝이 났습니다. 이후 오 전 시장은 인근 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돼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 전 시장은 대기 중에 갑자기 혈압상승과 가슴이 답답하다는 이유로 잠시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돌아오기도 했는데요. 영장 심사에서 오 전 시장은 혐의를 대부분 시인하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스스로 범행이 용납이 안 돼 시장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변호인 측은 오 전 시장이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으며, 주거도 일정하기 때문에 구속영장이 기각돼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검찰은 오 전 시장이 업무시간에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강제추행 한 혐의에 대해 '계획적인 범행'이라며 혐의의 중대성과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반면 오 전 시장 측은 '우발적인 범행'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쯤 업무시간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이후 같은달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추행한 사실을 밝히며 스스로 시장직에서 사퇴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