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민주당 '5일 개원' 압박에 통합당 '추경 불협조' 맞대응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76
자세히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이 반대하더라도 국회법에 따라 오는 5일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를 열겠다는 입장입니다. 통합당도 민주당이 개의를 밀어붙인다면 정부 여당이 공들이는 3차 추경 처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경고까지 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아침 당 회의 첫머리에서부터 이번 국회의 첫 본회의를 오는 5일에 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특히 김태년 원내대표는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결코 협상이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국회법에는 국회의원 선거 이후 임기가 시작된 뒤 7일째인 날, 바로 5일에 본회의를 열도록 정해놓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법을 안 지키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의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인양 포장되던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청산하겠습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거친 뒤 정의당, 열린민주당과 공동으로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통합당을 빼고 5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 선출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회의장이 상임위원 배분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만큼 상임위원장 배분 등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한껏 높이고 있는 겁니다. 미래통합당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이번에 만약에 6월 5일 본회의를 열어서 강행한다면 본회의를 열 권한이 없이 본회의 연 점에 대해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둡니다.] 이러면서 민주당이 개의를 강행한다면 정부 여당이 시급하다고 말하는 3차 추경에 협조할 생각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더구나 최근 정부와 여야가 한 목소리로 강조하는 협치 분위기에도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물밑 협상까지 동시에 이뤄지고 있지만 아직은 양쪽 모두 양보할 뜻이 없어 보입니다. 이에 따라 21대 첫 본회의 개의는 물론이고 시점이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는 3차 추경 처리마저도 난항이 예상됩니...

YTN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