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9살 남자아이 가방에 갇힌 채 심정지…계모 긴급체포

등록일 2020.06.02 재생수293
자세히

9살 남자아이 가방에 갇힌 채 심정지…계모 긴급체포 [앵커] 충남 천안에서 9살 난 아이가 여행용 가방에 갇힌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아이는 목숨은 건졌지만, 의식을 찾진 못했습니다.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가뒀다고 하는데요. 경찰은 계모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중입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119 구급대원들이 아파트로 긴급히 들어갑니다. 곧이어 구급 침대에 9살 A군이 실려 나옵니다. 이동하면서도 구급대원은 계속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심정지 상태에서 이동했거든요. 한 시간 정도 CPR(심폐소생술)을 했고요. 그 뒤로는 병원으로 인계를…"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쯤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A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A군의 의붓어머니 43살 B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A군이 들어가 있던 가방은 가로 44cm, 세로 60cm가량 크기의 여행용 캐리어로 확인됐습니다. A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A군에게서 아동학대 정황을 포착하고, B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거짓말했다는 이유로 가뒀다 그렇게 얘기합니다. 정확한 시간은 아니고요. 3시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앞서 한 달 전쯤에도 B씨는 A군을 학대해 사회복지사로부터 신고를 받아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기가 많이 우는 소리가 나서 경비실인가 관리실 쪽에 한 번인가 가봐라하고 말씀드린 적은 있어요."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jinl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