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낮엔 평화 행진, 밤엔 격렬 시위…시위대 성격 달랐다

등록일 2020.06.02 재생수86
자세히

<앵커> 오늘(2일)로 8일째를 맞은 미국 시위는 앞서 보신 것처럼 마치 전쟁터같이 도심 거리에서 총소리가 들리고 또 격렬한 충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낮에는 수천 명이 모여서 평화 행진을 벌이기도 합니다. 김수형 특파원이 워싱턴 시위대의 24시간을 취재했는데, 먼저 그 리포트 보시고 바로 현장 연결해 보겠습니다. <기자> 격렬했던 시위의 흔적이 워싱턴 D.C. 건물 곳곳과 조형물에 낙서로 남았습니다. 백악관 바로 뒤 라파예트공원의 창고도 간밤 방화로 잿더미가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에도 시위대는 백악관 근처에 또다시 모였습니다. 백인 경찰에 목이 눌려 숨진 플로이드 씨의 비극이 남의 일 같지 않다고 말합니다. [제이다/시위 참가자 : 다음은 누구입니까? 피해자는 제 남편이 되거나, 아들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이런 일이 계속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오늘도 수천 명이 모였고 평화 행진이 시작됐습니다. [흑인의 삶도 중요하다! 흑인의 삶도 중요하다!] 목발을 짚고 나온 사람부터 산책하듯 개를 끌고 나온 사람, 자전거 부대, 유모차 부대도 보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위대에게 힘내라며 공짜로 물을 나눠주는 상인도 있습니다. [목이 마르면 물을 마셔야 합니다. 물을 마시지 않으면 시위를 더 못하는 거잖아요.] 경찰의 폭력이 폭력 시위를 부른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캣/시위 참가자 : 경찰이 폭력 시위대를 불러냈습니다. 경찰들이 상황을 고조시키려고 했습니다.] 행진을 마치고 돌아온 시위대에게 느닷없이 최루탄이 발사됐습니다. 곤봉과 방패로 거칠게 시위대를 뚫고 들어오더니 아무에게나 주먹을 날립니다. 백악관에는 장갑차까지 등장했습니다. 야간에는 전투 헬기들이 시위대 위를 날아다니며 위협합니다. 워싱턴 D.C.에는 야간 통행금지가 발효되면서 사람의 통행이 완전히 끊어졌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군용차와 경찰차가 시위대를 백악관 몇 블록 전부터 완전히 봉쇄했습니다. 흩어진 시위대 가운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