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잠수함인 줄"…14m '모비딕' 향고래 죽은 채 발견

등록일 2020.06.02 재생수108
자세히

<앵커> 길이가 14미터, 무게는 35톤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향고래가 강원도 동해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어민이 처음에 잠수함인 줄 알았다고 할 만큼 거대한 고래인데, 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재근 기자입니다. <기자> 선착장 앞 바닷물에 커다란 고래 1마리가 잠겨 있습니다. 뭉툭한 머리는 몸길이의 4분의 1이나 되고 긴 아래턱은 벌어져 있습니다. 향고래인데 어제(1일) 오후 강원도 속초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인 어민이 발견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향고래는 몸길이가 14미터가 넘고 무게는 35톤까지 나갈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재문/향고래 발견 어민 : 혹시 저게 잠수함이 아닌가? 가보자 해서 갔어요. 가보니까 고래 아니에요. (끌고 오는데) 밧줄이 오다가 막 터져요. 이런 밧줄이 힘이 부치니까.] 향고래는 영화와 소설 '모비딕'에 등장하는데 머릿속에 든 기름 때문에 과거 남획되기도 했습니다. 길게는 70살까지 사는데 우리 해상에서 사체가 발견된 것은 2005년과 2009년, 지난해에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손호선/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장 : 적도 주변의 따뜻한 바다가 주 서식지이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2~3년에 한 번 정도 발견됩니다. 심해에서 대왕오징어를 주 먹이로 하기 때문에 머릿속에 든 기름을 이용해서 길게는 2시간, 3천 미터까지 잠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 조사 결과 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왜 숨졌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향고래는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돼 죽은 채 발견해도 밍크고래와 달리 경매 처분할 수 없습니다. 강릉시는 연구나 교육용으로 원하는 기관이 나타나지 않아 향고래를 폐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허 춘, 화면제공 :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 조재근 기자(jkcho@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SBS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