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KBS 몰카' 피의자는 공채 개그맨…경찰, 휴대폰도 분석중

등록일 2020.06.02 재생수257
자세히

[앵커] 나흘전, KBS 연구동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었죠.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했는데, 이 남성,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었습니다. 권형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BS 공채개그맨 출신 A씨는 어제 서울영등포경찰서를 찾아 자수했습니다. 지난달 29일 KBS 연구동 건물 여자화장실에서 발견된 몰래카메라는 자신이 설치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을 A씨를 상대로 1차 조사를 벌인 뒤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등 확보한 증거물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포렌식도 맡긴 상태고, 진행 과정에 따라 필요하면 (추가적으로) 조사할 수 있는….” 경찰은 추가 불법촬영 가능성과 영상 유포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관계자는, "공채 개그맨은 (계약 기간이 끝나면) 직원 신분에서 벗어난다"며 직원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측은 전날 몰카 용의자가 자사 직원이라는 보도가 불거지자, 법적조치를 예고한 바 있습니다. 경찰은 몰카장비와 임의제출받은 휴대폰에 대한 분석을 마치는 대로, A씨를 재소환할 예정입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권형석 기자(hskw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