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중동 건설현장 한국인 확진자 증가...외교부, 대책 회의

등록일 2020.06.02 재생수44
자세히

중동에 진출한 우리 기업 건설현장 근로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 외교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외교부는 중동 국가의 우리 국민 확진자가 60여 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라크, 이스라엘, 모로코 등 중동 18개 국가에 현대엔지니어링과 GS건설, 한화건설 등 우리 기업 194개사, 5천6백여 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해 민관 합동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방역과 보건, 의료 분야에 있어서의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장아영 [j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602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