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3초 인증' QR코드 편리하지만…현장선 설치·인식오류 '혼란'

등록일 2020.06.03 재생수356
자세히

<앵커> 오는 10일부터는 종교시설 또 노래방 같은 감염 우려가 큰 시설에 들어갈 때는 손으로 이름 쓰는 대신 QR코드를 찍어야 합니다. 시범 운영해봤더니 편리하기는 한데 문제점도 적지 않았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를 시범 도입하기로 한 서울의 대형 성당입니다. 휴대전화에 QR 코드를 미리 발급받으면 3초 안에 인증절차가 마무리됩니다. 하지만 스마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신자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네이버 등 QR코드 발급회사의 앱을 휴대전화에 설치해야 하는데, 아이디가 없다면 회원가입 절차부터 진행해야 하는 등 간단하지만은 않기 때문입니다. [신현미/신천동성당 사무장 : 네이버 가입은 아마 많이 안 해서 오실 거예요. 그때는 참례자 명단(수기 명부)에 기입을 하실 거고….] 같은 시점에 많은 인원이 몰리는 종교시설 등의 경우에는 시간 지연도 예상됩니다. [이정란/서울 송파구 : 신자분들 수가 많다 보니까 그거 일일이 찍고 들어간다는 게 쉽지가 않을 것 같아 가지고….] 이 교회에서는 QR 코드를 인식하는 스마트 기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조문섭/중앙성결교회 부목사 : 기계 작동에 있어서 불완전함이 있었고요. 기계도 쓰지만 관리자의 핸드폰으로 바로바로 인증을 해서 (병행 운영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노래방은 무선 인터넷을 미처 설치하지 않아 운영에 애를 먹고 일부 손님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습니다. [노래방 운영주 : (손님들도) QR코드가 뭔지도 모르고, 나가는 게 낫겠다라고 그냥 나가시는 거예요.] 정부는 문제점들을 보완한 뒤 오는 10일부터 전국의 고위험시설에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의무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박찬범 기자(cbcb@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