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사저 매입에 주민 '기대·우려' 교차

등록일 2020.06.05 재생수2,229
자세히

양산 평산마을 文 대통령 사저 (양산=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마을 한 주택을 사저로 사용한다. 2020.6.5 image@yna.co.kr (양산=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에서 지낸다는 소식이 전해진 5일 지역민 사이에선 기대감과 우려가 교차했다. 이날 평산마을 어귀에서 만난 한 주민(77)은 "임기 마치고 내려오면 이제 대통령과 이웃 주민 되겠다"며 껄껄 웃으며 사저 이전 소식을 반겼다. 문 대통령 신규 사저에서 300여m 떨어진 마을 주택가에서 만난 60대 주민은 "대통령 내외가 오면 폭이 좁은 도로 등 마을 문제가 해결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들은 그동안 사저 매입 소식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이날 아침 뉴스를 통해 접했다고 설명했다. 평산마을 한 식당에서 만난 50대 여성은 "우리 동네가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봉하마을처럼 유명해지겠다"며 "(대통령 내외가) 임기 중 휴식을 취하러 오면 좋겠다"고 반응했다. 평산마을 주민 (양산=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한 주택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5일 마을 입구에서 주민들이 문 대통령 사저 방향을 손으로 가리키며 대화하고 있다. 2020.6.5 마을 나무 그늘에서 쉬던 60대 주민은 "마을 발전이 될 것 같아 기쁘다"며 "다른 이웃도 대체로 반기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주민은 방문객 증가에 따른 교통·주차 문제 등 우려감도 표시했다. 마을 주택가에서 만난 한 60대 주민은 "조용한 마을이 시끄러워질 것 같다"고 잘라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마을 주차 공간이 부족하고 도로가 좁은데 대통령 내외가 내려와 방문자가 증가한다면 동네가 복잡해질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마을 토박이라는 7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