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캄캄한 어둠 속에 혼자 내버려둬 미안하구나"

등록일 2020.06.05 재생수161
자세히

[앵커] 가방 속에 갇혔던 9살 소년이 마지막으로 본 세상은 좁고, 캄캄한 어둠이었습니다. 그 속에서 꺼내주지 못해 미안한 어른들이, 다음 생애에는 꼭 행복 하라며 학교에 마련된 추모 공간을 찾았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숨진 어린이가 다니던 초등학교. 운동장 옆 한쪽에 작은 추모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세상과 이별하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 9살. 좋은 곳에서 행복하라는 추모 글귀가 야속하게 느껴집니다. 가는 길까지 외로우면 어쩌나, 학교 선생님들이 제일 먼저 찾아왔습니다. [구진모 / 교감 선생님 : 힘들게 저세상으로 가지 않았습니까. 그래서 혼자 길 떠나는 거 너무 외롭지 않겠어요?]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시민들도 무거운 걸음을 옮겼습니다. 결국, 어른들 잘못으로 비극이 벌어졌다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며 가슴 아파했습니다. [안종혁 / 추모객 : 저도 아이를 키우는 아빠인데 어른으로서 미안하고 아빠로서는 더 미안하고. 결국은 지켜줄 수 있었는데 못 지켜준 거잖아요.] 아이를 만나면 꼭 해주고 싶은 말을 글로 써서 벽에 붙였습니다. 추모객들은 작고, 멍들고, 상처투성이였던 아이의 짧은 생을 마음속에 담았습니다. 학교는 이번 주 일요일 오후까지 이 추모공간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