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검찰, '안성 쉼터' 등 압수수색...윤미향 소환은 언제?

등록일 2020.06.05 재생수104
자세히

[앵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의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해당 쉼터와 건설사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압수물 분석에 시간이 걸리는 만큼 윤 의원 소환도 다소 미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경기도 안성의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지난 2013년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시세보다 비싸게 샀다가 헐값에 팔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곳입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쉼터를 지은 건설사도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회계 서류 등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쉼터 운영과 매입·매각 과정에서 횡령·배임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앞서 자금 추적과 회계 분석 전문 수사관을 보강한 검찰은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과거 정대협 시절 회계와 총무 담당자들을 잇달아 부른 건데, 지난 2012년 이후 진행한 모든 사업의 회계 내용을 따져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의연 측은 회계에 미숙한 부분이 있었지만 후원금 유용은 없었다는 주장을 고수했고, 윤 의원이 기부금을 개인 계좌로 받은 경위에 대해서도 얼마나 돈이 들어올지 몰라 가볍게 생각하고 대표 이름으로 모금했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제 남은 건 윤 의원 소환인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정의연과 정대협 회계 담당자들을 추가 조사하고, 지금까지 확보한 압수물을 모두 분석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김성훈 / 변호사 : 기업이나 어떤 단체를 수사할 때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부른다기보다 사실(증거)을 거의 다 확인한 상태에서, 최종적으로 당사자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부르는 경향성이 있어요.] 21대 국회가 열리면서 윤 의원은 불체포 특권을 갖게 됐지만, 수사를 피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검찰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