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태안 밀입국' 감시장비에 13번 찍혔는데...못보고 오판한 軍

등록일 2020.06.05 재생수269
자세히

[앵커] 1년 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뒤에야 부랴부랴 현장에 달려가던 우리 군의 모습 기억하시죠. 이번엔 아예 무시했습니다. 지난달 중국인들이 밀입국할 때 타고 온 보트가 13번이나 군 감시 장비에 찍혔는데, 아무도 눈길을 주지 않았습니다.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를 출발한 레저용 보트가 충남 태안 앞바다에 도착한 건 지난달 21일 오전. 1.5톤의 작은 크기였지만 맨 처음 군 해안 레이더에 6차례 등장합니다. 운용병이 이를 보지 못한 사이 부근을 배회하던 보트는 해안복합감시카메라에 4번이나 찍혔습니다. 이번엔 보트를 확인했지만 일반 레저 보트로 판단해 경계를 거뒀습니다. 이후 이 보트는 해안선을 따라 태안 의항리 방파제로 향했고, 이 과정에서 또 군의 열영상 감시장비, TOD에 세 차례 포착됐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낚싯배로 오판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해당 보트는 해안에 도착했고 배에 타고 있던 8명은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앞서 한 달 전 태안 의항 해수욕장에서 발견된 고무보트 역시 해안 레이더에 포착됐지만 운용병이 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 당국은 경계작전의 과오를 인정한다며 경계망을 보완하고 관할 부대 사단장과 군 관계자를 엄중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삼척항 북한 목선 무단 진입사건 당시 정경두 국방장관이 대국민 사과를 하며 경계 강화를 강조했지만, 비슷한 기강해이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문경[mk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