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지역주택조합 사기 극성…91억 횡령 일당 적발

등록일 2020.06.05 재생수78
자세히

지역주택조합 사기 극성…91억 횡령 일당 적발 [앵커] 확보도 되지 않은 땅에 아파트가 들어온다며 조합원을 모집해 91억 원을 빼돌린 일당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내집 마련'이 절실한 서민들의 심정을 악용한 주택조합 사기가 끊이지 않고 있어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모델하우스 입구는 막혔고, 곳곳에 영업 흔적만 남았습니다. 조금이라도 싸게 집을 구해보겠다며 주민 1,000여 명이 지역주택조합에 가입했는데 알고보니 사기였습니다. 땅을 확보해뒀다는 말도, 일명 '1군 브랜드' 건설사가 참여한단 말도 모두 거짓이었습니다. 조합원들이 낸 계약금만 500억원. 검찰은 조합원 246명의 고소를 접수해, 업무대행사 측이 이들로부터 91억을 빼돌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대행사 운영자 A씨 등 일당 5명은 구속, 5명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범행 수법은 대담했습니다. 신용불량 상태에서 사채를 끌어들여 사업을 진행했고, 피해자금으로 새로운 주택조합 사업을 추진하는 등 '자금 돌려막기'까지 했습니다. 이번 사건 외에 인천 송도에서 수백억원 규모의 조합비 횡령 사건이 발생해 검찰이 수사에 나서는 등 비슷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지역주택조합은 기본적으로 위험성이 큰 만큼 신중히 가입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통계적으로 지역주택조합은 (성공률이) 40%밖에 안 되거든요. 나머지 60%는 딜레이되고 있거나 무산됐다는 뜻인데…벌면 상당한 수익이 나지만 확률이 50%를 하회한다면 안 하는 게 맞잖아요." 문제가 계속되는 만큼 감시 강화 등 실효성 있는 예방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