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국제인권단체 "대북전단 제재 터무니없어"…김연철은 제재 재확인

등록일 2020.06.05 재생수115
자세히

[앵커] 북한 김여정 부부장이 탈북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자 우리 정부가 즉각 전단 살포를 막는 법을 만들겠다고 나섰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국제 인권단체가 나섰습니다. 그런걸 막는 법이 어디 있냐며 한국 정부가 터무니 없는 일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통합당에선 '김여정 하명법'이란 말이 나왔지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대북 전단 제재 방침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고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부는 어제 예정에 없던 긴급브리핑까지 열고 대북 전달 살포를 금지하는 법률안을 준비 중이라고 했습니다. 여상기 "법률정비 계획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제재 방침이 터무니 없으며, 대북전단 살포를 엄중 단속한다면 매우 유감스러울 것" 이란 입장을 내놨습니다. 필 로버트슨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전단살포는 무해한 활동" 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영환 "한국이 민주국가, 삼권분립국가라고 국제사회에 되어있는 것을 되돌리는 아주 나쁜 결과로 진행될 것" 미래통합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여정 하명법이라고 했습니다. 신원식 "김여정의 하명에 의한 즉각 법제정이 과연 우리 헌법보다 우선한가 첫번째 묻고 싶구요." 북한과 접해 있는 10개 지역의 시장-군수 대표로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탈북단체의 대북전단살포를 규제해 달라는 건의문을 전달했고, 김연철 "국민 다수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긴장 조성 행위에 대해 아마 대부분 반대할 것" 김 장관은 제재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tv조선 고서정입니다. 고서정 기자(verygood@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60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