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현장추적] 풍력발전한다고 벌목하고 땅 다 판 뒤…"환경평가하라"

등록일 2020.06.05 재생수92
자세히

[앵커] 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라 산자락 곳곳에 풍력발전소가 들어섰죠. 그런데 주민 의견 수렴 없이 건립 허가가 난 일부 지역에선 갈등이 증폭되기도 합니다. 돌이키려고 해도 환경은 이미 훼손된 상탭니다. 풍력발전소에 조각난 지역 사회를 차순우 기자가 현장추적했습니다. [리포트] 저 멀리 숲이 울창하게 보이는 경북 청송의 면봉산. 가까이 가자 베어낸 아름드리 나무가 이곳저곳 쌓였습니다. 여기저기 깎이고 파헤쳐진 흉물스런 모습이 산 정상까지 이어집니다. "여기 비오면 위험하겠는데요." 면봉산 일대 칼데라 지형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되기도 했는데.... 지난해 11월 2.7MW 풍력 발전기 10기 건설 공사가 시작되면서 심하게 훼손됐습니다. 이곳 청송 면봉산 해발 600m에 있던 잣나무 숲은 보시는 것처럼 풍력 발전소를 짓기 위해 모두 베어졌습니다. 공사가 시작되자 지역주민들은 발전소 건립을 두고 찬반으로 나뉘어 감정 싸움이 벌어졌습니다. 김영일 / 면봉산 풍력저지위 부위원장 "곤충들이 저주파에 약합니다. 벌이 수정을 제대로 못하면, 동그란 사과가 안 나오고…" 찬성 주민 "풍력회사하고 협약을 하게 됐어요 어차피 허가가 났는데 공사를 시작하면 돈을…" 인허가 과정에서 관련 군의원과 군수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실형을 받거나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잡음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착공 허가를 내준 청송군은 절차 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 청송군 관계자 "뇌물 관계하고 우리 행정 절차 상에는 하자 있는 것이 없기 때문에…" 갈등이 심해지자 환경부는 착공 한 달 만에 멸종위기종 조사를 이유로 환경영향평가 보완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산은 이미 훼손될 대로 훼손된 뒤. 정동욱 / 중앙대학교 에너지시스템 공학부 교수 "해외에서 보시면, 우리나라처럼 산림이 잘 조성된 데 풍력 발전을 짓는 사례는 많지 않습니다. " 애초에 산업부는 사업성만 고려해 먼저 발전 허가를 내주고, 환...

TV조선 2020060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