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대북전단 논란 추가 고발…서울경찰청서 수사

등록일 2020.06.13 재생수30
자세히

대북전단 논란 추가 고발…서울경찰청서 수사 [뉴스리뷰] [앵커]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위법하지는 않는지 살펴봐 달라며 통일부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추가 고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중 통일부 측에 수사의뢰 배경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김종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에 제동을 걸어달라며 추가 고발이 제기됐습니다.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서울본부는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를 경찰청에 고발했습니다. 대북전단 살포가 "민족 구성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남북대결을 부추기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는 겁니다. 남측위 측은 박 대표에 대해 통일부 측이 언급한 남북교류협력법 위반과 항공안전법 외에도 고압가스안전관리법과 옥외광고물관리법 위반 혐의를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인권단체 '나우'의 부실회계 의혹을 지적하며 이동구 대표와 앞서 대표를 지낸 지성호 미래통합당 의원을 기부금품법 위반으로 고발했습니다. 피고발 단체와 관계자들의 주거지 등을 고려했을 때 해당 사건은 현재 통일부의 수사의뢰 건과 병합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를 맡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경찰청은 주말 동안 통일부의 수사의뢰서와 법률 검토를 한 뒤 통일부 측에 수사의뢰 배경에 대한 기초조사를 거쳐 피고발 단체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nkjs@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