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여야 원구성 대치…"통큰 양보" vs "의회 독재"

등록일 2020.06.13 재생수58
자세히

여야 원구성 대치…"통큰 양보" vs "의회 독재" [뉴스리뷰] [앵커] 21대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의 협상이 계속해서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법사위원장을 서로 가져가겠다며 맞서고 있는 건데, 오는 월요일(15일) 본회의 전까지 접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원 구성 협상 지연의 책임을 서로에게 돌린 여야 원내대표. "김종인 비대위를 내세웠지만 미래통합당은 여전히 '동물 국회' 주도 세력이 당을 좌지우지하고 있다는 게 증명됐습니다." "국회는 기본적으로 행정부 권력, 대통령 권력을 견제하는 것이 기본인데. 177석이다, 표결하고 가자고 하면 지금 국회 상황에서 야당의 존재는 필요 없고 국회 자체가 없는 거죠." '네 탓 공방'은 휴일에도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통합당이 '법사위는 야당 몫'이라고 주장하며 민주당의 통 큰 양보를 걷어찼다"며 "법사위원장 한 자리 때문에 민생이 멈춰선 안 된다"고 압박했고, 미래통합당은 "법사위는 의회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최후의 보루"라며 "거대 여당의 의회 독재 시도에 결연히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상임위원장 선출 연기 결정으로 협상 시간을 얻었지만, 여야는 이처럼 접점 찾기보다는 책임 전가에 여념이 없는 모습입니다. 여야가 극적인 타협점을 찾지 못할 경우 법사위 등 일부 상임위원을 국회의장 직권으로 배정한 뒤 민주당 단독으로 위원장을 선출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