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미국 "최근 북한 행보 실망"…전문가 "가을쯤 도발 가능"

등록일 2020.06.14 재생수170
자세히

미국 "최근 북한 행보 실망"…전문가 "가을쯤 도발 가능" [뉴스리뷰] [앵커] 남북 관계의 결별을 선언한 김여정 북한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미국이 실망한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해외 전문가들은 북한이 미 대선을 앞두고 가을쯤 대형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최근 행보와 성명들에 실망한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남한과 확실한 결별을 선언한 김여정 북한 제1부부장의 담화 등과 관련해 연합뉴스가 입장을 묻자 "미국은 언제나 남북관계 진전을 지지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이 도발을 피하고 외교와 협력으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과 관여하는 노력에 있어 우리의 동맹인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앞다퉈 김 제1부부장의 담화를 비중 있게 다루면서 한반도 정세 전망도 내놓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 NBC방송은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응징하기 위한 시도의 하나로 가을에 도발적인 뭔가를 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한다고 전했습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대선판을 흔들려는 시도에 나설 수 있다면서 "10월 기습 도발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링너 연구원은 북한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개최 이후 8개 이상의 핵무기를 추가로 만들었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공영 라디오 NPR은 싱가포르 회담이 열린 지 2년 뒤 북미 관계는 원점으로 돌아갔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핵을 제거하기 위한 협상 타결을 시도했지만 트럼프 대통령 역시 실패한 대통령의 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