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한겨레TV

[이 순간] 19살 라이더는 오늘도 위험을 안고 달린다

등록일 2020.06.26 재생수46
자세히

청소년 배달노동자 유건우 씨의 오늘 헬멧을 쓴 채 배달에 나선 유건우 씨 옆으로 대형 트럭이 지나가고 있다. 인천/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소년 조합원은 처음이네요!” 열아홉살 유건우씨는 청소년 배달노동자다. 2018년 그가 처음 라이더유니온의 문을 두드렸을 때, 그의 나이를 재차 확인한 박정훈 위원장이 웃으며 말했다고 회상하며 건우씨도 웃었다. 아직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않은 그가 자신의 직업으로 라이더를 택하고 노동자로 자각하게 된 동기는 오토바이다. 오토바이가 좋았던 건우씨는 만 16살 생일이 지나자마자 2종 원동기장치자전거면허를 취득하러 면허시험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취미로 타기에는 보험료가 비쌌다. 이를 위해 고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아르바이트로 오토바이 배달을 시작했다. 일을 하다 보니 적성에 맞았고, ‘라이더로 일하다 배달대행업 운영으로 영역을 확장하면 되겠다’는 꿈도 생겼다. 코로나19로 인해 포장과 배달주문만 가능하다는 안내문이 한 식당 출입문에 붙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라이더는 개인사업자’라며 배달대행 서비스 업체는 노동자성을 인정하지 않았지만, 실제로는 출퇴근 시간을 관리하고 강제 배차 등 업무 지시를 통해 지휘·감독을 행사했다. 일할 때엔 노동자였고 사고 등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선 ‘사장님’ 취급받기 일쑤였다. 사무실 내에서도 가장 어린 라이더였던 그에게 궂은일이 더해질 때도 많았다. 부당한 대우를 받을 때 그는 맞서기보다 한 걸음 물러섰다. “하루 종일 앉아서 일하니 잠시 쉴 때에는 오히려 서있고 싶어요.” 배달주문을 기다리며 건우 씨가 스마트폰을 확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게 회사를 옮기며 일하던 건우씨는 2019년 유튜브를 보다가 우연히 맥도날드 배달노동자가 폭염수당을 요구하는 1인시위를 했다는 1년 전 뉴스를 접했다. “다들 같은 일을 하면서도 폭염...

한겨례TV 2020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