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한겨레TV

[논썰] 추미애가 제동 건 윤석열의 ‘한동훈 감싸기’

등록일 2020.06.26 재생수11,115
자세히

손원제 논설위원이 본 ‘윤석열 총장의 이중잣대’ “한 검사장, 채널에이와 유착 의혹으로 수사받자 윤 총장은 대놓고 ‘3단 방어막’으로 감싸는 모습” 결국 법무부, 한 검사장 전보 뒤 직접 감찰 나서 검-언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에 대해 최측근이라는 이유로 비호한다고 비판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 한겨레TV 영상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동훈 감싸기’ 논란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검사(검사장)는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인데요, 지난 25일 법무부가 한 검사장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하고 직접 감찰에 나서겠다고 밝힌 겁니다. 한 검사장이 연루됐다는 ‘검언 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이 그를 비호한다고 판단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 나선 거죠. 검-언 유착 의혹에 이은 윤 총장의 ‘최측근 감싸기’ 논란, 여기에 법무부의 한 검사장 직접 감찰 결정까지 이어지다보니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지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습니다. 게다가 윤 총장의 거취를 두고 사퇴 ‘찬반 공방’을 주고받은 정치권이, 이번에는 법무부의 직접 감찰 결정에 대해서도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제기된 편파수사 논란 사례들. 한겨레TV 영상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손원제 <한겨레> 논설위원은 ‘논썰’에서 “정치적 편가르기를 벗어나, 윤석열 총장이 수사·감찰 현안을 다뤄온 행태 자체를 먼저 냉철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짚었습니다. 손 위원은 윤석열 검찰의 문제를 크게 두 가지로 보고 있습니다. 과도한 검찰권 행사와 ‘편향적 수사 행태’가 문제라는 것이죠. 편파 수사, 이중잣대 행태의 대표적 사례가 바로 이번 검-언 유착 의혹 사건과 한동훈 감싸기 논란이라는 주장입니다. 특히 손 위원은 “윤 총장이 한 검사장과 채널에이 유착 의혹을 다루는 태도는 당혹스러울 정도”라며 “(한 검사장을 위해) 대놓고...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