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유상철 감독, 인천 사령탑 복귀 불발..."건강이 우선"

등록일 2020.06.30 재생수32
자세히

[앵커] 올 시즌 프로축구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꼴찌로 처진 인천 유나이티드 새 사령탑에 유상철 명예감독이 물망에 올랐습니다. 췌장암에서 호전된 유 감독은 복귀 의지가 강했지만, 구단과 의료진은 '건강이 우선'이라며 선임 계획을 백지화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연패팀 간의 벼랑 끝 대결에서 인천은 페널티킥까지 실축하며, 또 울었습니다. 올 시즌 2무 이후 7연패, 단 한 번의 승리도 없는 꼴찌인데 임완섭 감독은 결국, 성적 부진으로 옷을 벗었습니다. 이 장면을 현장에서 물끄러미 지켜본 전임 사령탑, 유상철 명예감독이 후임 1순위로 떠올랐습니다. 유 감독은 지난 시즌, 췌장암 판정을 받고도 선수단과 똘똘 뭉쳐 1부 잔류의 '기적 드라마'를 썼습니다. [유상철 / 인천 당시 감독 (지난해 11월) : 남은 약속도 꼭 지킬 수 있게끔, 의지력 가지고 최선을 다해서 치료 잘하겠습니다.] 약속대로 13차례 항암 치료를 마치고 지금은 대외 활동이 가능할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유 감독의 복귀 의지가 워낙 강하고, 선수단 파악이나 코치진과의 호흡까지 고려하면 인천을 정상 궤도로 올려놓을 적임자라는 데는 큰 이견이 없습니다. 계약조항에 따라 올 시즌 연봉까지 지급된 상태라 구단 지갑 사정에도 분명 이득입니다. 하지만 인천은 고심 끝에, 한나절 만에 유 감독 선임 계획을 백지화했습니다. 암세포가 많이 없어졌고, 항암에서 약물치료로 전환했지만, '극한 직업'인 프로 사령탑을 맡기는 아직 무리라는 의료진 판단을 존중하기로 한 겁니다. [인천 유나이티드 관계자 : 건강이 좋아진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프로구단 감독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에는 아직 무리가 있어 보인다는 게 주치의의 소견이었습니다.] 인천은 당분간 임중용 수석코치 체제로 활동하며, 제3의 인물로 정식 감독을 선임할 계획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YTN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