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민주당 3차 추경 속도…통합당 준법투쟁 돌입 전망

등록일 2020.06.30 재생수131
자세히

민주당 3차 추경 속도…통합당 준법투쟁 돌입 전망 [앵커] 국회가 오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첫 전체회의를 열었습니다.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한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속도가 붙은 건데요.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국회 예결특위의 첫 전체회의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마련한 35조 3천억원의 추경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간 건데요. 미래통합당 위원들은 불참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3차 추경은 비상상황에 대한 긴급처방"이라며 "500만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파산을 막기 위해선 신속처리가 생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예결위 전체회의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을 상대로 한 종합정책질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앞서 16개 상임위는 어제부터 오늘 오전까지 전체회의를 열어 소관부처별 3차 추경안을 의결해 예결특위로 넘겼는데요. 이번 추경안에는 K방역산업 육성과 재난대응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2조5천억원, 숙박과 관광, 외식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3조7천억원, 기업의 고용유지와 특수고용노동자·자영업자 생활안정 지원예산 8조9천억원 등이 담겼습니다. 민주당은 내일부터 이틀간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세부심사를 마친 뒤, 이번 주 금요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일부 졸속 심사 우려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6월 4일 정부의 추경안 제출 이후 한 달 가까이 당정 회의로 추경심사를 준비해 왔다"며 "야당 몫까지 제대로 심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오늘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죠? 어떤 결론이 나왔습니까? [기자] 네, 미래통합당은 오전 10시부터 2시간가량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점 체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끝장 토론형식이었습니다. 통...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