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민주당 3차 추경 가속도…통합당 준법투쟁 돌입 전망

등록일 2020.06.30 재생수64
자세히

민주당 3차 추경 가속도…통합당 준법투쟁 돌입 전망 [앵커] 국회가 오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첫 전체회의를 열었습니다.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한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속도가 붙은 건데요.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국회 예결특위의 첫 전체회의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마련한 35조 3천억원의 추경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간 건데요. 미래통합당 위원들은 불참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3차 추경은 비상상황에 대한 긴급처방"이라며 "500만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파산을 막기 위해선 신속처리가 생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16개 상임위는 어제부터 오늘 오전까지 전체회의를 열어 소관부처별 3차 추경안을 의결해 예결특위로 넘겼는데요. 오늘 예결특위 회의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나와서 필요예산을 보고하고 예결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습니다. 이번 추경안에는 K방역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업의 고용유지, 특수고용노동자·자영업자 생활안정 지원 예산 등이 포함됐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추경으로 "우리나라의 주력 기업을 지켜내고 640만명 이상이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재원 조달 방법에 관해서는 10조원가량은 정부의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으로 23조8천억원은 국채를 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부터 이틀간 예산안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세부심사를 마친 뒤, 이번 주 금요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일부 졸속 심사 우려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6월 4일 정부의 추경안 제출 이후 한 달 가까이 당정 회의로 추경심사를 준비해 왔다"며 "야당 몫까지 제대로 심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오늘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죠? 여기서 준법투쟁 돌입 전망이

연합뉴스TV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