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中 홍콩보안법 통과...내일부터 시행될 듯

등록일 2020.06.30 재생수0
자세히

[앵커] 중국이 미국의 반발 속에 오늘 예상대로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내일부터 곧바로 시행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금 중국과 홍콩 상황이 어떤지 알아보겠습니다. 중국 베이징 전화로 연결합니다. 강성웅 특파원!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통과를 강행했는데 중국 당국이 공식 발표를 한 겁니까? [기자] 중국 당국은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는데 전인대 상무위원회의 홍콩 대표인 탐위충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확인을 했습니다. 홍콩 매체들도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오전에 홍콩 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전했습니다. 이제 홍콩 정부 그리고 자문 기구인 홍콩기본법 위원회와 협의해 홍콩기본법 부칙 3조에 넣는 형식적 절차만 남아 있습니다. 곧바로 오늘 오후에 홍콩에서 홍콩기본법 위원회 위원들 그리고 전인대와 정협의 홍콩 대표들이 모여 홍콩 기본법을 추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이 기구의 위원들이 거의 전원 친중 인사들이기 때문에 사실상 요식행위에 불과합니다. 홍콩보안법은 홍콩이 아니라 홍콩의 안보를 지킨다는 명목으로 중국이 직접 만드는 법입니다. 홍콩에서 국가분열, 정부전복, 테러행위 그리고 외국 세력과 결탁하는 행위를 최고 종신형까지 강력 처벌하겠다는 내용입니다. 특히 외국 세력과의 결탁을 금지하고 있어서 미국에 도움을 요청하는 민주 진영 인사들까지 홍콩 보안법으로 처벌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앵커] 홍콩 민주 진영의 타격이 클 것 같은데 반응이 나왔습니까 ? [기자] 전인대의 보안법 통과 소식이 알려지자 홍콩 시내 대형 쇼핑몰에 약 100명의 시위대가 모여 반대 구호를 외쳤습니다. 이들은 내일 보안법 반대 집회 참여를 촉구하는 손팻말도 들고 나왔는데 경찰이 일부는 체포하고 일부는 해산을 시켰습니다.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 때 200만 명이 모였던 것과 비교하면 동력이 많이 약해진 모습입니다. 실제로 최근 홍콩보안법 반대를 위한 총파업과 등교 거부 찬반 투표가 있었는데 둘 다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무산되기도 했습...

YTN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