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명분과 실리' 최저임금 최초요구안 놓고 신경전

등록일 2020.06.30 재생수6
자세히

'명분과 실리' 최저임금 최초요구안 놓고 신경전 [앵커] 올해도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법정기한을 넘긴 가운데 노사의 신경전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 정도는 해야 한다'는 최초 요구안조차 서로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인데, 양측 모두 명분과 실리 사이에서 고민이 깊습니다.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최저임금은 8천590원.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인상률이었습니다. 민주노총이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5.4% 오른 1만770원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내세우자 경영계는 난색을 표했습니다. "25% 이상으로 제시한 것은 너무나 비현실적인 제안이고 이로 인해서 오히려 일자리가 감소하거나 고용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노동계의 입장을 정리 중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저임금 노동자의 생계비 등을 고려해 요구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이면 자연스럽게 노사 중에 어느 쪽에서든 (최초 요구안이) 준비가 될 겁니다. 일정이 그렇게 여유가 있지 않아요." 양측 모두 섣불리 요구안을 결정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코로나 사태로 경제 지표가 악화한 상황에서 노동계가 지나치게 높은 금액을 제시한다면 오히려 국민의 눈높이와 동떨어졌다는 비난에 직면할 수도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도 경제 악화를 이유로 동결이나 삭감만을 요구할 경우 노동계의 반발만 불러일으킬 수 있어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 양측은 4차 회의 때 최저임금 요구안을 공개할 계획인 가운데 어떤 식으로든 먼저 요구안을 내놓는 쪽이 샅바싸움에서 조금은 불리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