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中,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홍콩 정국 다시 격랑으로

등록일 2020.06.30 재생수84
자세히

中,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홍콩 정국 다시 격랑으로 [앵커] 중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가 홍콩보안법을 속전속결로 처리하며 입법을 마무리했습니다. 홍콩에서 반중세력을 뿌리 뽑겠다는 선전포고로 받아들여지는데요. 내일(1일)부터 곧바로 시행에 들어갑니다. 홍콩 내 민주 진영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홍콩 정국이 다시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이 오늘 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을 가결 처리했습니다. 지난달 22일 전인대의 법안 발의 이후 거센 논란이 일었지만 결국 이를 강행해 제정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법은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인 7월 1일, 내일부터 본격 시행될 전망입니다. 홍콩보안법은 외세와 결탁, 국가 분열, 정권 전복, 테러 행위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이를 근거로 중국 중앙정부 차원의 홍콩 주재 보안기구인 홍콩 국가안보처가 탄생됩니다. 법 위반자에 대해서는 종신형 등 강력한 처벌이 가능해집니다. 국제사회는 법이 홍콩의 자유와 자치를 말살할 수 있다면서 지속 비판했지만, 중국은 정책을 밀어붙였습니다. "홍콩보안법은 국가주권, 안보, 이익의 보호와 홍콩의 장기적인 안보, 번영, 안정의 보장이 목표입니다." 홍콩의 대표적 민주화 인사로 반중국시위를 주도해온 조슈아 웡과 지미 라이가 체포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는 가운데, 민주진영은 끝까지 싸우겠다는 입장입니다. "법이 시행되면 나를 비롯해 홍콩의 자유를 원하는 사람들은 비밀 재판이나 고문을 당하거나 공개자백을 강요받을 것입니다." 홍콩 당국은 재야단체가 주관하는 7월 1일 주권반환 기념 집회를 금지하며 반대 움직임을 원천 봉쇄하고 나섰습니다. 여기에 최근 홍콩 주둔 중국군 소속 저격수들이 실탄훈련을 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하며 만일의 경우 중국군을 투입해 시위를 진압하겠다는 위협을 가하기도 했습니다. 홍콩 내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

연합뉴스TV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