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잇따른 사모펀드 사고...금융당국, '옵티머스운용' 영업정지 명령

등록일 2020.06.30 재생수25
자세히

[앵커] 대규모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잇따르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6개월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전문가들은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사모펀드에 대한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최두희 기자입니다. [기자] 라임 펀드는 물론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까지 사모펀드 사태로 손실을 본 피해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사태를 일으킨 금융회사에 대한 배상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서입니다. 라임 사태를 '펀드사기 사건'으로 규정한 이들은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 판매사들이 손해액을 100%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득의 / 금융정의연대 상임대표 : 진정한 사모펀드의 대책은 징벌적 손해배상제와 집단소송제, 그리고 징벌의 강화다 이 말씀을 드리는데….] 사모펀드 환매 연기가 잇따르면서 금융당국의 관리감독 책임론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도 칼을 빼 들었습니다. 금융위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할 것처럼 투자자를 모은 뒤 이와 무관한 사채에 투자한 것으로 파악된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6개월 동안 영업정지 명령을 의결했습니다. 투자자를 보호하고 펀드 관리, 운용 공백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금융위의 설명입니다. 금감원과 함께 사모펀드 전수조사 계획을 확정하기 위한 실무 준비 작업에도 한창입니다. 뒤늦게 만 개가 넘는 사모펀드를 전수조사한다는 방침이지만 부족한 검사 인력 등을 고려하면 최소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계속되는 사모펀드 사고를 막기 위해선 자산운용사와 판매사 등 관계사 간에 적절한 감시 장치를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고 주장합니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이 제대로 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줄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서지용 /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 : 체계적이고 좀 획기적인 가이드라인은 물론 판매사에도 책임을 부과하는 명확한 지침이 나올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라임 무역금융펀드 관련 분쟁조정위원회를 연 금감원도 브리핑을 통해 최종 결과를

YTN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