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있저] "훈육했다" 야산에서 나체로 발견된 아이들...'자녀 징계권 삭제' 추진

등록일 2020.06.30 재생수660
자세히

[앵커] 아동학대 사건이 또 터졌습니다. 훈육을 이유로 8살, 9살 두 아들을 벌거벗긴 채 산에 두고 온 어머니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왜 이런 일이 계속되는지 취재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이연아 기자, 어떤 상황입니까? [기자] 사건은 지난 20일 새벽 1시쯤 서울 개화산에서 벌어졌습니다. 40대 어머니가 8살, 9살 두 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옷과 신발을 벗기고 산속에 두고 온 겁니다. 아이들은 발바닥에 피를 흘리며 산길을 내려왔고, 목격자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구조됐습니다. 현재 피해 아이들은 어머니와 격리됐고, 아동보호시설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법원은 가해 어머니에게 자녀들에 대한 접근금지 명령도 내렸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어머니를 아동학대 등 혐의로 입건하고 조사 중입니다. 경찰 조사에서 해당 여성은 "훈육을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동학대 이력과 혐의 등에 대해 추가 조사하고, 주변인 조사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앵커] 동거남의 9살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사건도 있었는데, 현재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어제 검찰은 9살 아이를 여행용 가방에 가둬 숨지게 한 40대 여성, 계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습니다. 해당 여성은 앞서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 훈육 차원에서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고 주장했었죠. 과거 영상 보시겠습니다. [A 씨 / 살인·상습 아동학대 혐의 (지난 10일) : (왜 학대를 하신 거죠?) (아이한테 하고 싶은 말은 없으세요?) (아이한테 미안한 마음은 없으세요?) ….] 앞서 경찰은 살인 혐의 적용을 검토했지만, 고의성 입증이 어렵다고 판단해 아동학대 치사 등 혐의만 적용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검찰은 해당 여성이 피해 아이를 가방에 가둔 다음 그 위에 올라가 수차례 뛰고, 숨쉬기 힘들다는 호소에도 가방 안으로 헤어 드라이기 바람을 넣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를 근거로...

YTN 202006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