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이성윤의 중앙지검, 윤석열에 공개 반발…"자문단 소집 중단해달라"

등록일 2020.06.30 재생수8,672
자세히

[앵커] '검·언 유착 의혹' 사건 처리를 두고 윤석열의 대검과 이성윤의 서울중앙지검간 갈등이 크게 번지고 있습니다. 윤석열 총장이 수사자문단 구성을 지시하자 서울중앙지검이 오늘 공개적으로 거부 입장을 냈습니다.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사실상 항명을 한 것으로 해석돼 추미애 장관, 이성윤 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총장이 협공을 당하는 모양새가 됐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문수사자문단 관련 절차를 중단해 주실 것을 건의 드림." 서울중앙지검 '검·언 유착 의혹' 수사팀이 오늘 기자단에 보낸 수사자문단 관련 입장문입니다. 수사팀은 "사실 관계가 충분히 규명되지 않은 단계에서 수사자문단이 설치되면 수사 보안 측면에서 부적절하고, 검찰수사심의위와 같이 열리기 때문에 혼란이 올 것"이라고 이유를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특임검사'에 준하는 독립성을 부여해 달라고 했습니다. 대검이 '검·언 유착 의혹'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요구입니다. 수사팀은 앞서 대검의 수차례 요청에도 자문단 위원 후보 추천 절차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법조계에서는 정당한 이의제기라는 의견과 사실상의 항명이라는 시각이 엇갈립니다. 이에 대해 대검 측은 "기소가 전제인 구속 영장을 청구하겠다는 수사팀이 전체 영장도 제출하지 않고. 이제와서 사실 관계가 충분히 규명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피의자의 범죄 성립과 혐의 입증에 자신이 있다면 자문단에 참여해 의견을 개진하는 것이 순리"라고 강조했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김태훈 기자(tho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