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한 채만 남기고 팔라는 노영민...강남 집 선택 '자충수'

등록일 2020.07.02 재생수208
자세히

[앵커]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보유에 대한 비판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러자 노영민 비서실장이 이달 안에 집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참모들에게 재차 권고했는데, 정작 본인은 서울 강남 아파트는 놔두고 지방에 있는 아파트만 매물로 내놨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16일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하는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다음 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 가운데 수도권 다주택자들은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권고했습니다. 6개월 시한을 정했지만 이행한 참모들은 거의 없었습니다. [신철영 / 경실련 공동대표(어제) :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관료들이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부를 축적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주택 정책이 나올 리 없다고 판단한다.]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대통령 지지율이 넉 달 가까이 만에 50% 아래로 떨어지는 등 국정 운영에도 부담을 줬습니다. 그러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자인 청와대 참모들은 이달 안에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다시 권고했습니다. 노 실장 자신을 포함해 비서관급 이상 12명이 대상입니다. 서울 도곡동과 잠실동에 집을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 등 수석급이 5명이고, 경기 과천과 서울 마포에 집이 있는 여현호 국정홍보 비서관 등 비서관급 6명입니다. 노 실장은 스스로 권고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아파트 두 채 가운데 한 채를 매물로 내놨는데 이게 다시 비판을 사고 있습니다. 시세 3억 원 가까운 청주 아파트만 내놓고 10억 원 넘는 서울 반포의 아파트는 계속 보유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가 노 실장이 반포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고 브리핑했다가 뒤늦게 정정하면서 논란을 키웠습니다. 청와대 참모들은 집 한 채만 남기고 팔라는 비서실장의 2차 강력 권고는 본인 스스로 강남의 집은 보유하겠다고 선택하면서 뒷말만 낳고 의미마저 퇴색했습니다. YTN 차정...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