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보폭 넓히는 안철수…야권 재편 '변수' 될까

등록일 2020.07.02 재생수48
자세히

보폭 넓히는 안철수…야권 재편 '변수' 될까 [뉴스리뷰] [앵커] 최근 국민의당이 현안에 대해 미래통합당과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경우가 부쩍 늘었습니다. 양당의 정책 연대도 가시화하는 모습인데요. 김형오 전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과 만나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는 안철수 대표의 행보와 맞물려 야권 재편의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주목됩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연일 정부와 여당을 겨냥한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3차 추경안 심사와 관련해 국회가 청와대의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대통령 하명에 국회와 야당의 존재는 부정됐고 국민의 지갑은 영혼까지 털렸습니다. 여러분들은 지금 독재의 길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3차 추경안을 '역대급 졸속 추경', 더불어민주당을 '청와대 앞잡이'라고 맹비난한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내용과 흡사합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현안 관련 여러 논의를 하고 있다며 통합당과의 정책 연대, 공동 입법 등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안철수 대표의 발걸음도 빨라지는 모습입니다. 안 대표는 최근 지난 4월 총선에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을 지낸 김형오 전 국회의장과 비공개 회동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안 대표는 "최근 여야 가리지 않고 정치 원로 등 여러 분들과 만나 다양한 얘기를 듣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안 대표는 통합당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 금지 촉구 결의안 공동 제출을 제안한 바 있고, 통합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의 공동 연구모임인 '국민미래포럼'도 가동 중입니다. 두 당의 거리가 급격히 가까워지는 모양새를 보이면서 정치권 안팎에서는 야권 재편 움직임이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