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부산 도착 인도네시아인 또 확진…"선원 인력 수 십명씩 한국행"

등록일 2020.07.03 재생수99
자세히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부산에 도착한 인도네시아인 선원이 또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수카르노하타 공항 출국장 [자카르타=연합뉴스] 3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전날 인도네시아에서 입국, 같은 날 오후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인도네시아인 남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의 152번 확진자가 된 인도네시아인 남성은 동부 자바 마두라섬 출신으로, 선원으로 취업한 8명이 함께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19일에도 자카르타발 인천행 항공기를 타고 전날 입국해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은 31세 한국 남성(146번 확진자)과 인도네시아인 남성(147번 확진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도네시아인 147번 확진자 역시 부산에서 배를 타기 위한 선원 인력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수카르노하타 공항 출국장 [자카르타=연합뉴스] 자카르타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근 자카르타발 인천행 항공기에 100명이 타면 30∼50명은 선원으로 취업한 인도네시아인 인력이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인도네시아인 선원 인력이 꾸준히 필요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것이다. 이들은 편도 표를 끊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KTX를 타고 부산·울산으로 이동한다. 항공사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은 통상 항공기 뒤쪽에 구분해서 좌석을 주고, 한국인 등 다른 승객은 앞쪽으로 자리를 배치한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에서 확인된 152번 확진자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카르타·발리에서 한국에 입국하자마자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은 최소 8명, 인도네시아인은 2명이다. 코로나19 검사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 [AFP=연합뉴스] 한편,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 칼리만탄 정유공장 건설 현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 치료 중인 한국인 근로...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