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코로나 30% 돌연변이, 백신 개발 걸림돌…"국내 전파속도 빨라져"

등록일 2020.07.04 재생수315
자세히

[앵커] 계속되는 확산세는 백신이 나와야 잡을 수 있지만, 백신 개발에 걸림돌이 생겼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30%가 돌연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변형된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6배 높다는데, 국내 전파속도도 빨라지고 있어, 돌연변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최원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신규 확진자수는 5만 6천여 명으로 사흘 연속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런 확산세는 초창기 중국 유행 당시보다 빠릅니다. WH0는 바이러스 30%가 변종됐다는 연구결과를 내놨습니다. 슘야 스와미나탄 / WHO 수석 과학자 "지금까지 샘플 6만 개를 수집해 유전자 염기 서열을 분석한 결과, 자연 돌연 변이가 일어나 다른 클레이드로 나뉜 것을 발견했습니다." 미국 듀크대 등의 연구진은 영국 환자 999명을 연구한 결과 변종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최대 6배 빠르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표면에 돌기처럼 튀어나온 스파이크 단백질을 사용해 사람 몸에 침투하는데, 돌연변이는 이 스파이크 단백질을 작고 효과적으로 바꿔 인간 세포로의 침투력을 높입니다. 때문에 돌연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무력화 시키는 백신 개발에 걸림돌이 될 수 있습니다. 김우주 / 고려대 감염내과 교수 "변이가 의미있게 많이 바뀌었는지 그로 인해서 백신 개발 했을 때 예방효과가 떨어지는데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고." 국내 유행 바이러스의 돌연변이 가능성도 있습니다. 권준욱 / 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지난번 대구 경북에서 발생했을 때 보다 전파속도에 대해서 역학조사 과정에서 느껴지는 것 자체가 좀 빠르다는" 방역당국은 다음 주 바이러스 분석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최원영입니다. 최원영 기자(won102@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