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최숙현 숙소는 '가해 선수 집'…"개인계좌로 돈까지"

등록일 2020.07.04 재생수6,672
자세히

<앵커> 철인 3종 경기 선수 고 최숙현 선수 사건 소식 이어갑니다. 팀의 감독하고 자칭 팀닥터란 사람 말고도 선수 중에 고참 한 명도 같이 후배들을 때려온 걸로 지목이 되고 있는데, 오늘(4일)은 이 고참 선수 관련한 새로운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선수가 전체 팀을 자기 집에 묵게 하면서 월세를 받는 등등해서 돈 문제에 개입을 하고 감독 못지않은 위세를 떨쳤던 걸로 취재가 됐습니다.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경산의 한 빌라. 고 최숙현 선수가 지난해까지 몸담았던 철인 3종 경주시청팀 숙소입니다. 남녀 선수들이 3층과 4층에 1개 호실을 사용하고 있는데 경주시체육회가 각각 보증금 500만 원에 월세 65만 원씩을 부담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4층 집은 경주시청팀 소속 메달리스트 출신 장 모 선수 소유였습니다. 명의는 다르지만 같은 날 매매와 등기가 이뤄진 3층 집은 장 씨 어머니 소유라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장 씨 어머니에게) 직접 들었죠. ○○ 앞으로 빌라 하고, 자기 앞으로 하나 하고, 이런 식으로 이야기하더라고요.] 팀 내 대표선수인 장 씨는 최 선수를 비롯해 여러 선수들에게 가혹 행위를 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최 선수 측은 2016년 전지 훈련을 앞두고 항공료 명목으로 250만 원을 장 씨 개인 계좌로 송금하는 등 장 씨가 불명확한 이유로 받아간 금액이 최소 1천만 원 이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의료 관련 면허 없이 전문가 행세를 하며 주도적으로 선수들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진 팀 닥터 안 모 씨도 장 씨와의 인연으로 팀에 합류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추가 피해자 일부는 모레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며 대한철인3종협회도 같은 날 이번 사건 관련자들의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합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조무환) 김상민 기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