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자가격리 중 '바다 건너 미국행'…닷새간 아무도 몰랐다

등록일 2020.07.05 재생수22,852
자세히

<앵커> 미국에 다녀와서 2주 동안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20대 여성이 집에서 나와서 미국을 다시 갔다 왔다가 고발을 당했습니다. 단순히 집 앞에 나온 것도 아니고 어떻게 미국을 갔다 올 수 있는 건지 저희가 취재를 해봤더니 이런 사람이 있을지 예상을 못해서인지 구멍이 곳곳에 있었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7일 미국에서 입국한 23살 정 모 씨는 2주간의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정 씨는 나흘 뒤인 11일, 비자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며 무단으로 집을 나가 미국으로 다시 출국했습니다. 강남구청은 닷새가 지난 16일에서야 정 씨의 출국 사실을 확인해 보건당국에 통보했습니다. 자가 격리자 관리 앱에 알림이 뜨지 않아 모르고 있다가 뒤늦게 유선으로 확인하던 중 정 씨가 출국한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겁니다. [강남구청 관계자 : 저희가 자가 격리자 안전 보호 앱이 있어요. 그래서 그걸 깔고 확인하고 이탈하면 이탈했다고 뜨고 하는데, 그래서 이게 왜 이렇게 됐는지 지금 조사 중이에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취재 결과 정 씨는 출국 전 본인의 휴대전화 서비스를 정지했는데, 휴대전화 자체가 먹통이 되면서 앱 알림 기능에 오류가 생겨 이탈 알림이 뜨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자가격리 대상이 출입국 당국에 통보되는 게 아니어서 공항에서도 아무 일 없이 빠져나갈 수 있던 걸로 나타났습니다. 강남구청은 정 씨를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고 자가격리 이탈자가 무단으로 출국하기 전 제지할 수 있도록 법무부 등에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이승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민우 기자(khanporter@sbs.co.kr) ▶ "핏줄 터질만큼 맞았다"…체육계 폭력 파문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