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임대사업자 혜택, 갭투자 '자충수'로…김수현 책임론

등록일 2020.07.06 재생수323
자세히

[앵커] 이번에 손보기로 한 임대사업자 혜택은 정부 입장에선 아픈 대목입니다. 임대사업자를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 낸다는 취지였지만, '갭투자'를 늘리는 자충수가 됐다는 비판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정책을 주도한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등을 향한 책임론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부동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마다 임대사업자 등록 문의가 줄을 잇습니다. 정부가 임대사업자 혜택을 줄이기 전에 '막차'를 타겠다는 겁니다. [다주택자 : 임대사업해도 세금 내도 남으니까 하는 거예요. 임대사업하면 그래도 은행 이자보다는 낫잖아요. (집값) 오르면 또 차익을 남기고.] 우리나라 주택 임대사업자는 51만 명, 등록한 임대주택 수는 157만 채에 달합니다. 3년 동안 임대 사업자는 두 배나 늘었습니다. 300채 넘게 가진 사람이 18명이나 되는데, 무려 594채를 가진 사람도 있습니다. 임대사업자 등록은 2017년 8.2 대책 때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도했습니다. "다주택자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세제 혜택을 주겠다'는 당근책을 꺼낸 겁니다. 임대주택등록제는 2011년 김 전 실장이 쓴 책에도 등장합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나타났습니다. 세제 혜택을 믿고 수십에서 수백채를 '갭투자'로 사들인 뒤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는 다주택자가 많아진 겁니다. 이들의 '묻지마 매수' 때문에 집값이 껑충 뛰자 정부는 2018년 9.13 대책에서 일부 혜택을 줄였습니다. 하지만 남아 있는 혜택은 여전히 큽니다. 김수현 전 실장을 향한 책임론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 매각을 할 시에도 양도세가 감면되기 때문에 더 많은 시세차익을 누릴 수가 있는 거죠. 굉장히 적은 돈으로 임대사업자 등록을 해서 주택을 구입하고…] (영상디자인 : 유정배) 이희정 기자 , 홍승재, 오원석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