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알레르기 유발" 인터넷 판매 청바지서 유해물질 검출

등록일 2020.07.07 재생수118
자세히

[앵커]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청바지 중 일부 제품에서 발암물질과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니켈 등이 안전기준 넘게 검출됐습니다. 해당 제품의 수입·제조사들은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에 나섰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청바지들입니다. 주로 3~4만 원대로 저렴한 가격입니다. 그런데 이 청바지들에서 기준을 넘는 유해물질들이 검출됐습니다. 소비자원이 시중에서 파는 30개 제품을 조사했는데 한 개 제품에서는 발암물질인 벤지딘이 피부에 접촉하는 옷감과 주머니 감에서 최대 2.7배 초과해 나왔습니다.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 분류해 장기 노출 시 암 유발 위험이 있고, 피부에 오래 닿으면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신국범 / 한국소비자원 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장 : 이번에 검출된 벤지딘은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특히 방광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3개 제품에선 피부에 닿으면 발진 등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중금속 니켈이 기준치를 최대 6배 초과해 검출됐습니다. 특히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일수록 피부 위해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입니다. [청바지 착용 피해 소비자 : 청바지를 입고 땀을 많이 흘렸는데 알레르기처럼 가려워서요….] 또 성인용 1개 제품 옷감에선 내분비계 장애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인 '노닐페놀 에톡실레이트'도 검출됐습니다. 현재 성인용 의류에는 관련 안전 기준이 없는데 이번 검출된 건 내년 2월 유럽연합에서 적용되는 안전기준보다 3.9배 많은 수준입니다. 소비자원은 수입·제조사들이 권고를 수용해 문제의 제품들을 판매 중지하고 회수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YTN 차유정[chayj@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