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단독] 故 최숙현 '마지막 음성'..."반박할 증거가 없어요"

등록일 2020.07.07 재생수512
자세히

[앵커] 관련 기관 여섯 군데에 SOS를 쳤던 故 최숙현 선수는 극단적 선택 전날, 대한체육회 조사관과 10분가량 통화했습니다. 이게 세상에 남긴 마지막 목소리가 됐는데요. 당당하게 잘못을 꼬집던 최 선수는 증거를 달라는 요구에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탄 듯 보입니다. 엄윤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날, 오전 훈련을 마친 최숙현 선수가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조사관과 나눈 대화입니다. [故 최숙현 선수 (지난달 25일) : 저희한테도 항상 비행기 값이라고 하고 돈을 걷어갔지, 훈련비로 쓸 거라는 말을 한 적도 없었어요. 알고 보니까 시청에서 비행기 값을 다 대줬었다.] 씩씩하게, '그 사람들' 잘못을 말하던 목소리는 통화가 이어지면서 점점 힘이 빠집니다. [故 최숙현 선수 (지난달 25일) : 다른 선수들은 진술서를 저쪽에서 다 받았더라고, 반박할 증거가 있다면 그걸 보내줘요.) 그런 게 없어요, 지금 저희한테." (기소라던지 불기소 의견 통지를 받은 거 있으면 그걸 보내주고….) 대구지검으로 넘어간다는 그 연락밖에 안 받았어요.] 여성·청소년을 전문적으로 수사했던 경찰 출신 여성 조사관은, 최 선수에게 꼼꼼하게 증거자료를 요구합니다. 22살 운동선수에게는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내용입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조사관(지난달 25일) : 언제부터 언제까지 몇 회에 걸쳐서 얼마를 입금한 것을 정리해서 주시고, 비행기 값이라고 해서 보내준 부분에 대해서 추가 증거로 할 수 있는 자료 있으면 보내줘요.] 앞으로 조사관과 자주 통화해야 한다는 당부를 끝으로, 최숙현 선수는 10분 정도의 통화를 마쳤습니다.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조사관 : 어렵게 선택을 해서 진정까지 했는데 (네) 이 부분을 제대로 조사할 수 있게끔 해야 하잖아요. (네) 그러니까 연락이 조금 어렵더라도 (네) 자주 연락을 하고 내가 전화하면 잘 받고 그러세요.(네)] 가해자 측이 반박 증거를 냈다는 소식과 추가 자료가 없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