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금전 관계' 의심되는 '경주시청 삼각고리'...정점은 장윤정?

등록일 2020.07.08 재생수240
자세히

[앵커] 최숙현 선수의 죽음 이후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알린 동료들은 경주시청 팀이 김규봉 감독과 특정 선수의 왕국이었다고 폭로했었죠. 선수와 부모들은 특히 이들과 운동 처방사로 확인된 팀 닥터의 금전 관계를 주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할 중요한 문제라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김규봉 감독의 선수 폭행은 철인3종 선수들 사이에선 오래전부터 악명이 높았습니다. 경주시청의 전신으로 2007년 창단 감독으로 취임한 경북체육회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전 철인 3종 선수 / 음성변조 : 뺨 때리고 발로 차는 건 기본이고 방에 있는 행거 뽑아서 때릴 때도 있었고... 제 동기는 머리도 터진 친구도 있어요.] 특히 술을 먹은 날이면 김 감독의 폭력성이 더 강해졌다고 선수들은 입을 모읍니다. [전 철인 3종 선수 / 음성변조 : 감독이 술 담배를 좋아해요. 감독이 술에 취하면 폭력성이 엄청 커져요.] [:전 철인 3종 선수 / 음성변조 : 술 먹으면 (폭력성이) 보통이 아니에요, 눈이 더 돌아가요.] 감독이 쩔쩔매는 것처럼 보인 무자격 팀 닥터와 감독의 관계에 대해선 이렇게 설명합니다. [전 철인 3종 선수 / 음성변조 : 다들 오해하는 부분이 있는데 김규봉 감독이 팀 닥터(운동처방사)에게 쩔쩔매는 게 아니라 팀 닥터(운동처방사)가 감독한테 쩔쩔매는 사이예요. 그 둘이 '윈윈' 하는 사이, 저희가 내는 돈을 둘이서 나눠 먹고…] 실제로 운동처방사 안 씨는 치료비 명목으로 선수들에게 매월 100만 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여기에 훈련비, 숙소 관리비 등 선수들이 주장과 팀닥터 계좌로 입금한 돈은 상당합니다. 검찰 수사에서 감독과 주장, 팀 닥터 사이 계좌 거래 내용을 살펴봐야 하는 이유입니다. [최영희 / 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제가 봤을 때는 선수들한테 금품 갈취예요. 그냥 돈을 갈취해 가는 거지. 3명이 하나의 연결고리가 있지 않겠습니까? 하여튼 그건 검찰 조사에서 명...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