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세제·금융·공급 총망라 대책" 내일쯤 발표...국회의장 부동산 논란

등록일 2020.07.09 재생수228
자세히

[앵커] 민주당과 정부가 '다주택자 잡기'와 더불어 공급 대책까지 총망라한 부동산 대책을 내일쯤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은 1주택이라고 해명하는 과정에서 아들 증여 사실을 숨긴 데 이어, 강남 집 지키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논란까지 받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당정의 정책 발표가 임박해 보이는데, 부동산 대책 윤곽이 나왔죠? [기자] 민주당은 종부세 대폭 강화 등 이른바 '다주택자 잡기' 방안에 더해, 실수요자를 위한 금융지원, 공급 대책까지 총망라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아파트 투기가 완전히 근절되고 집 없는 서민이 손쉽게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는 사회적 기반이 정착될 때까지 (정책을) 지속할 것입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정부는 취득세와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 중과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데요. 특히,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최대치인 6%로 올리고, 실효세율을 높이는 방법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다만, 섣불리 정책을 내놨다가 '부동산 정책 실패' 후폭풍을 맞을 수 있는 만큼, 앞서 오후 4시부터 열린 고위 당정 회의에서 구체적인 세율 등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당정 발표는 내일쯤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통합당은 역시 비판에 나섰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문재인 정권 들어 21번 발표된 부동산 정책이 모두 파탄이 나 실패로 돌아갔다는 것이 부동산 폭등으로 증명됐습니다.] 정책 실패 책임자를 김현미 국토부장관으로 지목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김 장관을 해임하지 않는다면, 해임건의안을 낼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습니다. [앵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두고 갑론을박이 오가고 있는데, 오늘 국회에서도 뼈아픈 비판이 나왔죠? [기자] 진보 진영 시민단체로 분류되는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신랄한 비판을 내놨습니다. 정의당과 함께 개최한 부동산 정책 간담회에서인데요. 문 정부가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