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실종 신고에서 사망 확인까지 긴박했던 7시간

등록일 2020.07.10 재생수2,909
자세히

[앵커] 박원순 시장은 가족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후 7시간 만에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박 시장의 실종에서부터 시신이 발견되기까지 긴박했던 7시간을 김장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은 어제 오전 10시 44분쯤 서울 가회동 시장 공관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 시장은 집을 나서기 전 공관에 유서 성격의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유서의 존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CCTV 확인 결과 공관을 나선 지 10분 후 박 시장이 와룡공원에 도착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공원을 지나서부터는 CCTV가 없어 정확한 동선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최초로 접수된 시각은 어제 오후 5시 17분입니다 박 시장의 딸이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한 겁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를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어제 오후 5시 30분부터 770여 명의 대규모의 인원과 수색견 9마리를 투입했습니다.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부터 주변을 집중 수색했으나 박 시장을 찾지 못했습니다. 이어 밤 10시 반부터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야간 수색용 장비인 서치라이트 등도 동원해 2차 수색을 개시했습니다. 그러다 오늘 새벽 0시쯤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최초 신고 접수 이후 약 7시간 만입니다. YTN 김장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