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박원순 시장 시신 서울대병원 영안실 안치

등록일 2020.07.10 재생수29
자세히

■ 진행 : 이세나 앵커, 정지웅 앵커 ■ 출연 : 박소정 사회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그러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사회부 박소정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 온 국민이 충격에 빠질 수밖에 없는데요. 먼저 언제 어디서 발견됐는지 전해 주시죠. [기자] 앞서 취재기자도 전해 드렸습니다마는 오늘 새벽 0시 1분에 발견이 됐습니다. 어제 실종신고가 접수됐던 게 오후 5시 17분이었거든요. 그 시간으로부터 따진다면 정확하게 6시간 40여 분 만에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성북동 일대 야산이었는데요. 북악산 성북구 성곽길 산책로 인근 깊은 산속에서 인적이 드문 곳에서 시신으로 발견이 결국 됐습니다. 그 부근에는 여러 가지 소지품도 함께 발견이 됐고요. 당시 발견을 했던 것은 수색견이었습니다. 어제 대대적인 수색작업에 나섰었는데요. 경찰과 소방당국까지 협조해서 같이 수색작업을 벌였는데 770명에 이르는 인력이 투입이 됐고요. 그리고 수색견도 9마리가 투입됐습니다. 현장에서 발견을 한 것은 수색견이었고 수색견에 이어서 함께 수색작업을 벌이던 기동대원도 현장에서 사망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앵커] 공관을 떠날 때 가족들에게 남긴 메모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어떤 내용인지 전해지고 있습니까? [기자] 어제 오전에 박원순 시장이 공관을 떠났던 시간이 오전 10시 44분이었거든요. 공관을 떠난 이후에 딸과 전화 통화로 마지막 내용을 남겼던 게 낮 12시에서 1시 사이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공관에서, 박원순 시장이 떠난 공관에서 가족들에게 남긴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유서의 내용이 어느 정도 분량인지, 그리고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어떤 형식으로 쓰여졌는지는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경찰도 브리핑에서 현장에서 유서를 발견한 것은 없었고 그리고 공...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