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김여정 "올해 북미정상회담 없을 것...우리에게 무익"

등록일 2020.07.10 재생수56
자세히

[앵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북미정상회담이 미국에나 필요한 것이라며 올해 안 개최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다만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라면서 협상의 새로운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혜경 기자! 대남 문제를 총괄하고 있다던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미 관련 메시지를 냈군요? 올해 안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부인했다고요? [기자] 오늘 새벽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내용인데요. 김여정 제1부부장이 담화를 내고 개인 생각이라는 전제하에 북미정상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습니다. 김 제1부부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누구도 모르는 일이라면서도, 북미 사이의 심각한 대립과 풀지 못한 의견 차이가 존재하는 상태에서 미국의 결정적 입장 변화가 없는 한 올해 중 그리고 나아가 앞으로도 북미정상회담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세 가지 이유를 들었는데요. 먼저 북미정상회담이 필요하다면 그것은 미국 측에나 필요하지 자신들에게는 무익하다는 것, 둘째로 새로운 도전을 해볼 용기도 없는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아야 시간이나 때우게 될 뿐 그나마 유지되어오던 정상 간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는 것, 또 마지막으로 그것은 볼턴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며, 볼턴에 대한 적대감도 드러냈습니다. 다만, 자신들은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고 여지를 뒀는데요. 비핵화를 안 하겠다는 게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면 북한의 행동과 병행해 타방의, 즉 미국의 많은 변화, 불가역적인 중대조치가 동시에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타방의 많은 변화'가 제재 해제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님은 분명히 한다고도 말해, 제재 해제에서 더 나아가 체제 안전 보장이 우선임을 암시했습니다. [앵커] 앞서 최선희 외무성 제1부...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