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경남 중·고교 여자 화장실 '불법 촬영'...잡고 보니 현직 남교사들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21
자세히

한 남성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고 법원을 나섭니다. 자신이 다니던 경남 김해 지역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40대 교사입니다. [몰카 설치 혐의 교사 : (선생님 몰카 왜 설치하셨어요?) ….] 심사 결과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피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몰카 설치를 인정하면서도 불법 촬영은 하루만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휴대전화를 확인해보니 화장실과 샤워실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이 가득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압수해서 학교라든지 자기가 가진 영상 매체라든지 휴대전화라든지 이런 걸 포렌식을 의뢰한 상태고….] 경찰은 이 교사가 지난해까지 학생 수련원에서 일한 만큼 다른 범행이 있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학생수련원 관계자 : 일반 학생들 수련활동을 저희는 같이 운영을 하거든요. (한해 오는 인원이) 2천 명 조금 넘습니다.] 경남 창녕의 한 학교 화장실에서도 비슷한 시기에 몰래카메라가 발견됐습니다. 수사가 시작되자 30대 교사가 몰카 설치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교사의 잇따른 성범죄가 드러나면서 경남교육청도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습니다. 먼저 두 교사를 직위 해제하고 피해자 상담과 함께 불법 카메라 단속에 나섰습니다. [이국식 / 경남교육청 미래교육국장 : 도내 전 학교를 대상으로 불법 촬영카메라 탐지 장비를 활용해 전체 학교의 전체 점검을 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을 보호하고 가르쳐야 할 교사. 본분을 잊고 학교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만큼 더 무겁게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오태인 촬영기자 : 강태우 VJ : 박현진 자막뉴스 : 손민성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