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정치권 일정 줄줄이 취소..."애통하고 당혹스러워"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39
자세히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권은 주요 일정을 취소하거나 축소하고 애도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다른 정당보다 침통함이 더한 더불어민주당은 고인을 추모하며 서울시정을 각별히 챙기겠다고 강조했고, 미래통합당 역시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짧은 메시지 외에는 최대한 언행을 조심하는 모습입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이승배 기자! 어느 정당보다 충격이 클 수밖에 없는데요. 민주당 분위기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원순 시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침통한 분위기에 빠졌습니다. 내부적으로도 황망함과 함께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입니다. 민주당은 애초 부동산 후속 대책 발표를 앞두고 오늘 오전 7시 반에 당정 협의를 할 계획이었는데, 일정을 급히 취소하고 정부 발표만 하기로 조율했습니다. 또 아침 최고위원회의를 제외하고 오늘 예정됐던 일정도 모두 취소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아침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검은색 양복에, 검정 넥타이를 매고 왔는데요. 회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무거웠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 발언을 시작하면서 감정에 북받친 듯 한참을 말을 잇지 못하다가 겨우 입을 뗐습니다. 이 대표는 고인은 유신 시대부터 민주화 운동을 해 온 오랜 친구이자, 80년대 이후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크게 키워낸 인권변호사였다면서 평생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고인이 그렇게 아꼈던 서울 시정에 공백이 없게 각별히 챙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도 박 시장의 비보를 접한 뒤 오늘 잡힌 공개일정을 전면 취소했습니다. 이와 함께, 인터넷에는 박원순 시장을 애도하는 민주당 의원들의 추모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검은색 바탕에 하얀 글씨로 추모의 마음을 표현한 메시지를 남기며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앵커] 야당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먼저 미래통합당은 사망 소식...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