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충격에 빠진 정치권…일정 최소화한 채 애도모드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조민정 홍규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10일 정치권은 엄청난 충격에 휩싸였다. 법제사법위원장을 둘러싼 원구성, 3차 추경, 추미애 법무부장관·윤석열 검찰총장, 부동산 문제 등 주요 사안을 두고 충돌을 거듭했던 여야는 유력 대권 주자의 허망한 죽음 앞에 대립을 멈춘 채 침잠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시장의 무사 귀환을 고대했지만, 비보가 전해지자 허망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최고위원회의를 제외한 나머지 일정을 취소하며 정치 일정을 최소화하는 모양새다. 일단 이날 오전으로 예정됐던 부동산 대책 관련 당정 협의는 전날 일정이 취소됐다.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참석하는 세종·대전·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도 순연했다. 김 원내대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점검 방문 일정도 취소했다.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했던 이낙연 김부겸 의원도 예정했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여권 인사들이 고인과의 인연을 소개하며 애도하는 글을 잇따라 올렸다. 김두관 의원은 박 시장의 비보가 전해진 직후 페이스북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적었다. 윤영찬 의원은 "삶이 무엇이고 정치는 또 무엇인지 갑자기 안개가 시야를 가린다"며 "개인적 인연은 없었지만 네이버에 다닐 때 갑작스레 정무부시장 제안을 해주셔서 고사했던 기억이 난다"며 박 시장의 명복을 빌었다. 최민희 전 의원은 "박 시장은 민주주의에 헌신했고 시민운동을 성큼 키웠으며 정치를 시민의 삶 곁으로 낮춘 '활동가'였다"며 "그 고뇌와 외로움을 이해하며 명복을 빈다"고 했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그분을 죽음으로 이끈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며 "그분이 광장을 지켜주지 않았다면 1천700만의 평화로운 촛불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시장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오전 8시...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