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언행에 유념"…통합, 신중 속 애도 표명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1
자세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관련 보도 담긴 신문 들고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한 관계자가 신문을 들고 있다. 지난 9일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 기동대원과 소방대원, 인명구조견은 이날 0시 1분께 숙정문 인근 성곽 옆 산길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모습으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2020.7.1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보에 신중한 태도 속에 애도를 표했다.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으로 정치권이 충격에 휩싸인 상황에서 행여나 말실수나 오해를 살만한 언행이 나와 구설에 휘말릴까 조심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통합당은 전날 김은혜 대변인이 "매우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짤막한 구두 논평을 낸 뒤 별다른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큰 슬픔에 잠겨있을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짧게 고인을 추도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 시장이 실종상태일 때 의원들에게 "모쪼록 언행에 유념해주시기를 각별히 부탁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내 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 박 시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계획이다.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10 toadboy@yna.co.kr 4선 홍문표 의원은 BBS 라디오에 출연, "오늘 이 상황을 뭐라고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참 답답하고 우리 사회가 이렇게 돼서는 안 되는데 하는 안타...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