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트럼프 '대리시험 의혹' 친구 부인 "대학서 처음 만나" 일축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71
자세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친구 조 셔피로에게 대학입학자격시험(SAT)을 대신 보게 했다는 주장이 담긴 그의 조카 메리 트럼프의 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매수돼 그의 대입 시험을 대신 치러줬다는 의혹을 받는 친구의 부인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미국 ABC방송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친구인 조 셔피로의 부인 팸 슈라이버는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동영상 성명을 올려 셔피로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학입학자격시험(SAT)을 대신 봐줬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프로 테니스선수 출신으로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해설가인 슈라이버는 자신도 트럼프 대통령 친구다. 슈라이버는 1999년 작고한 남편 셔피로와 트럼프 대통령이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포드햄대에서 펜실베이니아대로 학교를 옮긴 후 서로 알게 됐으니 SAT 대리응시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어 "남편과 트럼프 대통령은 골프를 사랑하고 뉴욕시 출신이라는 공통점 덕에 친구가 됐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종종 연락을 해왔고 남편과 자신이 뉴욕시의 트럼프타워에 가서 만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슈라이버는 "수년 전에도 같은 의혹이 제기돼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한 바 있다며 다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부당하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편은 매우 진실하고 정직한 사람이었으며 내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똑똑했다"면서 "책에 어떤 사람의 이름을 거론할 땐, 특히 그가 이미 사망했다면 관련 사실들이 틀림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 메리 트럼프가 발간을 앞둔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명문 펜실베이니아대에 진학하고자 친구 셔피로에게 SAT를 대신 치르게 하고 크게 사례했다고 폭로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됐다. 이에 백악관은 7일 성명을 통해 허위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프로선수 출신의 ESPN 테...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