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경찰, 박원순 사망사건 수사 착수…부검여부 유족과 협의

등록일 2020.07.10 재생수60
자세히

박원순 시신 안치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 몰려든 취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 취재진이 몰려 있다. 2020.7.10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지난 9일 연락두절 후 서울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밝히고자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이날 오전부터 박 시장 사망과 관련한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수사 절차에 돌입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박 시장이 숨지게 된 정확한 경위를 밝히고자 사망 전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동선 등 행적에 미심쩍은 부분이 없는지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본적인 사실관계가 정리되면 이후에는 유족 조사 절차를 시작하고, 박 시장 시신 부검 여부도 유족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여부에 대해서는 유족과 협의 중"이라며 "종합적인 수사가 끝나면 부검 여부에 대한 판단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이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사건은 그가 사망함에 따라 수사가 중단되고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고소인이 사망하면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하게 돼 있는 절차에 따라 통상적인 과정을 거쳐 처리할 것"이라며 "송치 시점은 아직 구체적으로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께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됐다. 딸의 112신고로 경찰과 소방당국이 7시간에 걸친 수색작업을 벌인 끝에 이날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그의 시신을 찾아냈다.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모습으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zer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