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날씨] 영동, 영남 해안 호우특보...최고 200mm↑ 폭우

등록일 2020.07.10 재생수73
자세히

[앵커] 현재 영동과 영남 해안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앞으로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자세한 장맛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서울은 빗줄기가 약한 것 같은데, 다른 지역은 호우가 집중되고 있다고요? [캐스터] 이번 장맛비는 지역별 강우 편차가 무척 큽니다. 현재 서울은 빗줄기가 약하지만, 인천과 경기도 파주에는 강한 비가 내리면서 조금 전 10시 반부터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특히 부산 등 영남 해안에 시간당 50mm 안팎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호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영동과 영남 해안에는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예상되니까요,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피해 없도록 주변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레이더 화면부터 보겠습니다. 제주도와 전남 지방에 영향을 준 강한 비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지금은 영남 해안과 영동 지방을 중심으로 굵은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또 경기 북부에도 강한 비구름이 머물고 있는 모습인데요. 이 때문에 부산과 통영, 거제에 이어 오전 9시 반 울산에도 호우경보가 내려졌고요, 강원 영동과 경기 북부에 호우주의보가 확대 발령됐습니다. 지금까지 제주 진달래밭에 252.5mm의 가장 많은 비가 내렸고, 부산과 목포, 통영 등 남해안도 100mm가 넘는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내일 아침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남부 동해안에 200mm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겠고,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 최고 150mm, 영남과 경기 북부에도 최고 6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서울 등 중서부 지역에는 10~40mm의 비가 내린 뒤 오늘 밤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장맛비는 주말과 휴일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겠지만 다음 주초부터는 다시 장마전선이 내륙으로 북상해 전국 곳곳에 집중 호우를 쏟아부을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